ZIYI'S KITCHEN2011.08.26 08:52


그저께 밤샘근무를 하시고
어제 오후가 되서야 꼬질꼬질한 모습으로 나타나신 김군...
수염도 덥수룩 머리는 꼬제제...
아 불쌍타 돈벌기 힘들구나
그런 김군을 위해 내가 해 줄수 있는건
괴....기....반....찬


사실은 스키야키 덮밥을 만들려고 하였으나
하다보니 정채모를 음식이 되어 버렸네요..ㅋㅋ
그래서 그냥 불고기, 두부 덮밥으로 해두기로 합니다~




두부 1/3모를 잘라 물기를 쪽 빼고 노릇노릇 구워줍니다. 




 


양파 반개는 채썰고 버섯이 있으면 버섯도 준비하고 당근이 있으면 당근도 채썰어 주세요.
파가 있으면 파도 길게 썰어 주시구요. 저는 파를 준비 못했네요.





고기는 먹기좋게 한입 크기로 자릅니다.
저는 고기 자를때 다 먹고난 우유팩을 깨끗이 씻어 두었다가 이용하곤 하지요.
종이팩보다는 플라스틱통 우유를, 우유보다는 두유를 선호해서
저 종이 우유팩이 우리집에서는 좀 귀한편이랍니다.


 


청주, 맛술 2큰술, 설탕 2큰술 반, 간장 5큰술 반을 섞어 조림장을 만들어 줍니다.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양파가 숨이 죽을때까지 볶아주세요.




양파가 숨이 죽으면 조림장과, 다싯물 한컵, 고기를 넣고 한소끔 끓여줍니다.
다싯물은 가쓰오부시를 가지고 국물을 내면 더 맛있어요.
없으면 그냥 다시다로 국물을 내시거나 맹물 사용하셔도 됩니다.





한소끔 끓어 오르면 두부를 비롯한 준비한 재료들을 넣어 한번더 끓여주시면 됩니다.



 


달걀도 하나 올려줬는데..
너덜너덜한게 모양새가 좀 그르네요.


 



 


따뜻한 밥에 얹어 드셔도 되고 밥과 함께 따로 내셔도 좋습니다.
자작자작한 불고기가 아니라 덮밥이예요.
국물이 깔끔해서 좋습니다.
김군은 얼마전에 먹은 자작자작 불고기보다 요게 더 맛있다고 하네요.


 




오늘도 어김없이 샐러드 한가지
토마토 가지 샐러드...오늘은 드레싱을 살짝 바꾸어 보았습니다.
김군 이젠 눈치 않줘도 가지 잘 집어 먹어요 ㅎ
가지 먹었어? 물었봤더니 응....많이 먹었어... *^^*




상비되어 있는 밑반찬~ 김치와 깻잎~

 

 


 



밥에 이렇게 척 얹어서 슥슥 비벼 먹으면 너무 맛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즈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