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다이어리2010.09.17 00:30


어제 깐풍기는 맛있게 드셨나요~?
어제 깐풍기를 드셨으니 오늘은 후식을 좀 드시라고 준비해봤습니다.
중국코스요리를 드시면 후식으로 많이 나오는 고구마 빠스~
그러고 보니 세계 어느음식이나 후식은 좀 단 음식 위주인것 같습니다.
그 이유인즉은 단음식으로 마무리를해줘야 음식을 잘먹었다
맛있었다라는 인상이 남아서 그렇다고 하네요. 

오늘 고구마 빠스는 달짝지근 바삭바삭~ 거기에 상큼함까지 더해봤습니다.



재료 준비해 봅니다.

고구마 한개 300g (고구마는 밤고구마로 하시는 것이 수분이 적어 가장 맛있습니다.) 
아몬드 슬라이스

시럽
오렌지주스 1/2컵
흰설탕 40g

재료가 아주 간단하네요~






고구마는 길이 5cm 너비 1cm정도로 해서 스틱형으로 썰어줍니다.






고기가 아니기 때문에 튀김온도로는 비교적 저온인 160도에서 튀겨줍니다.
집에서 튀김온도를 확인하는 방법이 궁금하시다면 깐풍기 레시피를 확인해주세요


팬에서 가장 온도가 높은 곳은 어디일까요~?
가장자리입니다. 가운데부터 재료를 넣으시면 분수처럼 기름이 튀어 기름쇼가 벌어진다죠.
가장자리부터 살짝 넣어주세요. 처음에 재료를 넣으면 저렇게 빠글빠글 거품이 올라옵니다.






튀겨지면서 수분이 증발하게 되면 거품이 서서히 거치고 고구마들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합니다.
처음부터 낮은 온도로 튀기시게 되면 기름 흡수가 더 많아져 칼로리가 올라갑니다. 튀김요리는 적당한 불조절이 중요합니다.
고구마가 익을때는 가만 서 계시지 마시고 바닥에 젓가락을 대고 잘 저어주세요. 가장자리 온도가 제일 뜨겁기 때문에 가만 두시면 고구마들이 익는 정도가 달라집니다.







수분이 다 빠져나가 거품이 어느정도 거치고 고구마들이 예쁜색으로 익어가는 것이 보이면 고구마가 다 익은것입니다. 괜한 고구마 여기 찌르고 저기 찌르지 않으셔도 익은것을 알수 있습니다.






건져보니 이렇게 예쁘게 잘 익었습니다.
그럼 이제 시럽을 준비합니다.






넓은 팬에 설탕을 40g, 계량스푼으로 하면 4T정도를 바닥에 깔고 오렌지 쥬스 1/2컵을 붓습니다.
그리고 먼저 중불에서 끓이기 시작합니다.



 


어느정도 열이 가해지면 이렇게 가장 자리부터 빠글빠글 거품이 올라오기 시작합니다.
계속해서 잘 저어 주세요.







시럽이 만들어 지면서 거품이 점점 많아 집니다. 불을 약간 줄이시고 계속 저어줍니다.
시럽이 완성도를 아는 방법은 주걱으로 팬 가운데 길을 내어 봅니다. 그 길이 바로 없어지지 않고 좀 서서히 채워지는 정도가 시럽완성입니다.






시럽이 완성되면 불을 끄고 바로 고구마를 버무립니다. 시럽은 식으면 절대 버무려지지 않습니다.






우와~ 광택 고운 빠스가 완성이 되었네요 먹음직 스럽죠~~






접시에 담아봅니다. 아몬드 슬라이스나 검은깨를 뿌려주면 더 보기 좋겠죠~







달콤함에 상큼한 오렌지 맛까지 더해지지
빠스가 더욱더 매력적이네요~
자 이렇게 해서 중국요리 후식을 드셨는데 오늘도 즐거우셨나요~?
항상 맛있는 요리로 인해 즐거움이 배가 되는 하루가 되길 기대해 봅니다.



====================================================================

살짝 맛탕과 빠스의 차이점을 이야기 해보려고 합니다.
둘에 차이는 시럽에 있는데요
빠스는 시럽을 설탕으로만 만듭니다. 이 설탕시럽으로 튀긴 고구마를
코팅해주어서 약간 달그락달그락 하는 느낌이 나죠.
반면에 맛탕은 물엿을 사용하는지 원재료는 분명치 않치만
시럽이 죽죽 늘어지고 끈덕거리고 시럽이 흥건한 편입니다.












신고
Posted by 즈이♩
맛있는 다이어리2010.09.08 08:00


먼저 콩나물 떡볶이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너무나 감사합니다~
아직 콩나물 떡볶이를 못 보신 분은 지금 바로 확인하실수 있어요.
콩나물 떡볶이가 머지?



오늘은 떡볶이의 영원한 단짝, 찰떡궁합, 형제, 머 그 어떤 수식어를 붙여도
너무나 부족하리만큼
잘 어울리는 김말이를
냉동실 구석에 쳐 박혀 있는 잡채로 만들어볼까 합니다.

너무 간단해서 설명할 것도 없긴 하지만
맛은 너무나 기가 막히니 한번씩 보고들 지나가자구요~



재료 알려드립니다.
잡채. 미리 중량을 재 놓지 못했네요. 일인분정도로 해서 포장을 해놨었습니다.
김 2~3장
튀김가루 4T





먼저 잡채는 해동해서 후라이팬에서 살짝 볶아주고





김은 사등분을 하고 잡채를 푸짐히 넣어 잘 쌉니다.
잡채가 물기가 좀 있기 때문에 잘 싸지는데요.
잘 안싸질 경우에는 끝에 마무리 부분에 물을 좀 묻혀주세요.
김이 습기가 찼는지 색이 좀 요상합니다.
맛과 냄새에는 이상이 없네요.




요렇게 이쁘게 잘 싸놓고 보니 그냥 집어먹고 싶어 집니다.

 


튀김옷이 두꺼운 것을 좋아하시는 분은 튀김가루나 녹말가루에 한번 떼구르 굴려주세요.


 

튀김가루 4T는 미리 5T~6T 정도의 물에 풀어 묽기를 보시면서 물을 더 섞어 주세요
그리고 풀어 놓은 튀김가루에 김말이를 풍덩 담가 고루 잘 묻혀주세요.




그리고 후라이팬으로 투입.
안에 잡채는 이미 다 익었기 때문에 겉만 노릇노릇 익혀주시면 됩니다.





다 익은 김말이는 기름을 살짝 빼줍니다. 어찌 맛있어 보이나요~
포스팅하는 제가 다 배가 고픕니다.




반을 뚝 잘라 봤더니 속이 당면에 고기에 시금치, 당근 실하게 들었습니다.

 



튀김음식엔 또 맥주가 빠져서는 안됩니다.~ ㅎ



떡볶이와 쌀떡궁합인 김말이
속에 잡채양념이 다 들어가 있으니 맛이 기가 막힙니다.
사는것은 비할바가 못되지요~

추석이 다가오네요~ 잡채하시거든 남았다고 걱정마시고
안남아도 조금 남겨두셨다가 이렇게 먹으면
온가족 간식으로 굿이예요~









오늘 이상하리만큼 로딩이 느리네요.
특히나 댓글이 엄청나게 늦게 뜨고 있습니다.
로딩으로 인한 불편함 죄송합니다.
어서 빨리 티스토리에 익숙해져 좀더 편안하게 보실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혹시나 로딩이 늦어지는것에 대한 원인을 아시는 분은 제보좀 부탁드려요...







 




신고
Posted by 즈이♩
맛있는 다이어리2010.08.25 11:53


담백하고 고소하고 쫄깃한 느무느무 사랑스런 포토이토 피자~ 가 먹고 싶으시다면 전화기로 가지 마시고 집에서 간단히 만들어 주세요. 별로 어렵지도 않답니다.


요리재료   식빵2조각, 감자 1개, 토마토소스4T, 마요네즈, 양파 1/4개, 피자치즈 60g,
                 체다슬라이스치즈 2장, 소금, 후추약간  


먼저 감자를 이쁜놈을 골라 깨끗이 뽀독뽀독 씻습니다. 저는 알이 작아 두개 준비했습니다. 두개하니 좀 남네요.





감자는 웨지모양으로 잘라주세요. 손 조심조심



자른 감자는 냄비에서 익혀줍니다. 완전히 익히실 필요는 없습니다. 오븐에서 구울것이므로 대강 익혀주세요. 대강 익히는게 어렵다 하시면 그냥 다 익히면 되지요~ ㅎ 다익힌 감자는 체에 건져 한김 빼줍니다. 저는 거친 느낌을 내기 위해 그냥 사용했는데 감자 껍질이 역시나 좀 씹히내요. 껍질은 벗겨서 사용해주세요



익힌 감자는 소금과 후추를 약간 뿌려 간을 해 둡니다.



자~ 재료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저는 마요네즈를 스틱형으로 사용하는데요 가족이 적으신분들은 큰거 사는 것보다 스틱형사서 조금씩 쓰셔도 좋아요. 토마토 소스로는 스파게티소스를 사용했구요 없으시면 그냥 케찹으로 사용해 주세요~




식빵에 마요네즈를 잘 펴 발라주시고요 그 위에 토마토 소스를 바릅니다. 저는 시큼한 맛을 좋아해서 듬뿍 3T를 넣는데요 2T가 적당할것 같아요. 취양따라 마음대로~




그 위에 다진양파를 솔솔 뿌려주고 다시 그 위에 피자치즈를 준비한 양의 반만 솔솔 뿌려줍니다. 뿌려주는 토핑은 내맘대로인 거 아시죠. 피망, 오이피클, 옥수수알, 베이컨 다양하게 응용 가능합니다. 다만 저는 포테이토 피자인지라...간촐하게~




그 위에 감자를 이쁘게 얹습니다. 예쁘게~ 먹기좋은 음식이 맛도 있다지요~ 저는 요러케 모양을 잡았네요. 그위에 다시 남은 피자치즈를 뿌려주세요.




그 다음엔 체다 슬라이스 치즈를 잘라 이것도 내맘대로 잘라 얹어 주시면 됩니다. 체다 슬라이스는 없으면 과감히 생각해 주세요. 넣을 경우 고소한 맛이 더 배가 되기는 하지만 피자에서 중요한건 피자치즈~ 피자치즈를 많이 넣자구요. 그리고 예열된 오븐에서 180도로 15분간 구워주시면 됩니다.




짜잔~ 오븐에서 나오신 포테이토 피자님 김이 모락모락 냄새는 오우~
피자가 잘 녹아 들어갔네요. 자 잘라서 접시에 내 볼까요~ 



요렇게 셋팅해 보니 근사한 포테이토 피자가 되었습니다 누가 이걸 식빵으로 본답 말입니까. 피자입니다. 피자~



이렇게 근사한데 사먹을 필요 없겠죠? 으으으 저 치즈 녹은것 좀 보세요. 
소스를 잘 펴바르는 노하우만 있다면 쉽게 만들수 있는 식빵피자.  아이들 간식으로는 물론이고요 맥주한잔에 먹어도 와따 입니다. 쿄쿄쿄~





 



스무디아 이벤트 진행중입니다~
http://v.daum.net/link/9183102





신고
Posted by 즈이♩
맛있는 다이어리2010.08.20 20:01




아침에 비가 부슬부슬 내리고 나니 막걸리 한잔이 생각나더라고요. 막걸리 짝꿍은 뭐니뭐니해도 부침개나 전 종류죠.. 다른 걸 하자니 재료를 더 사와야되고...음...사온지 좀 된 감자가 생각나서 메뉴는 어렵지 않게 감자전!

요리재료     (2인분) 조그만감자 6개, 대파 반토막(파란부분), 소금1/2 t
                    재료가 너무 간단해서 적을게 없네요




1  감자를 몇개 골라 깨끗이 씻고 껍질을 벗겨낸 후 물에 담궈둡니다. 
   우리집 감자는 좀 작은것들이라 6개 준비했습니다.




2  감자를 깎았으면 이제 갈아야 하는데요. 저희집에는 강판이 없는지라 그냥 조그만 믹서기에갈았어요. 음식은 믹서기에서 가는 것보다 강판에 가는 것이 영양소 파괴도 적고 좋다고 해요.




3  곱게 간 감자는 체에 받쳐서 물기를 쪼옥 빼줍니다. 
   걸러낸 물을 따라 버리고 나면 녹말이 가라앉아 있는데 저는 그것도 같이 사용했어요.




 4  감자만 부치면 심심할 듯해서 저는 대파 파란부분을 송송 썰어서 넣어주고 소금 1/2t  넣어 섞어 주었어요. 나중에 간장에 찍어먹을거라 심심하게 간을 해 주셔야 해요




5  후라이팬에 기름을 약간 두르고 달군 뒤 동글동글 먹기 좋은 모양으로 떼어 놓습니다.  저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조그맣게 부쳐서 맛을 이미 봐 두었구요. 전을 부칠때에는 먼저 조금 시식한 후에 부치는 것이 실패를 막을 수 있어요




6 노릇노릇하니 익어가는 거 보이시죠~ 침이 꿀떡꿀떡 넘어갑니다~




7 노릇노릇 익은 감자전을 간장과 함께 접시에 내면 완성. 저는 양파짱아찌 간장있어 간장 조금 더 넣고  청양고추를 썰어 넣어 매콤한 양념간장을 만들었어요. 간장이 매콤해서 아무리 먹어도 느끼하지 않다는...이거이거 더 할걸 그랬나 조그맣게 6조각 부쳐냈는데 짝꿍이랑 금새 개눈 감추듯 먹어치워 버렸네요

 
   어떠세요~ 감자만 있으만 뚝딱 만들수 있는
쫀득한 감자전
   아이들 건강 간식으로도 좋고 남편 술안주로도 좋을 것 같아요
   여러분도 오늘 저녁 남편이랑 애인이랑 막걸리 한잔에 감자전 드셔보셔요.
 





감자는 칼륨과 비타민C가 풍부하여,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음식을 짜게 먹는 사람들에게 가장 필요한 식품이랍니다. 칼륨은 수분 조절 및 나트륨 배설을 촉진시켜 혈압을 정상적으로 유지해주기 때문에..고혈압 및 동맥경화 환자에게 좋은 효능이 있습니다. 하지만, 초록색으로 변한 감자나 싹이 튼 감자는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절대 섭취해서는 안된다는 것!!! 아시죠~



 

 
신고
Posted by 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