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IYI'S KITCHEN2011.08.11 08:24


오늘 아침 산책까지 다녀오니 기분이 매우 굳뜨입니다~

김군이 맨날 회사갔다와서 피곤한 와중에 공부를 하려고 하니
도통 머리속에 들어가지도 않고 남지도 않는다고 하네요.
그래서 어제는 좀 일찍 자고 아침에 일어나 공부를 해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김군은 야행성이라 아침에 일어나 공부하는 체질은 아닌데...
밤에도 싱싱하질 않고 오뉴월 닭모냥 꾸벅꾸벅 졸아대니
실험삼아 한번 해보자고 꼬셔 일찍 재웠습니다. 일찍잔게 12시 반...
그리고 새벽 5시 반... 정말 완전 힘들게 깨웠습니다.
깨워서 세수하고 시원한 물 한잔 마시더니 완전 열공하십니다~ ㅎ
난 그동안 베란다 텃밭도 들여다보고 화장실청소도하고 이불도 세탁기 돌리고 왔다리갔다리~
근데 지금 생각해보니 꼭두새벽부터 이웃집에 민폐인듯...
저도 낼부턴 그시간에 조용히 블질을 해야겠습니다~

한시간쯤 공부하고 어제 만들어 먹고 남은 달짝지근 포슬포슬한
단호박 감자조림과 밥을 조금 줬더니 맛있게 잘먹네요. 드립커피도 한잔해 주시고...
아침이면 일어나 나가기 바쁘던 사람이였는데 아침에 얼굴마주보고 이런 여유도 있으니 좋더군요.
기분이 좋아 밖에까지 나가 가는거 배웅도 해주고 산책도 잠깐 하고 들어왔어요~

다른날과는 사뭇 다른 새로운 아침~
이웃님들은 이 아침 어떻게 시작하셨나요?


 



어제 마트에 갔다가 단호박 큰넘을 하나 집어왔어요. 
요놈 때문에 무거워 다른것들은 별로 사지도 못하고...
오늘은 단호박과 감자로 조림을 해서 먹어보려고 합니다.
먼저 단호박은 깨끗이 씻어 홈을 따라 자릅니다.
저는  홈 두개정도로 해서 150g 정도 준비했어요
단호박은 자르기가 좀 힘든데 홈을 따라 자르면 그나마 수월하고
전자렌지에 3분정도 돌린후 자르면 쉽게 자르실 수 있습니다.
단호박을 쪄서 먹을때는 껍질째 먹는데 조림을 할꺼니까 양념이 잘 배도록
껍질을 벗겨줍니다. 도마에 놓고 저렇게 대강 껍질을 벗겨주세요.


재료> 감자 큰거 1개 150g, 단호박 150g, 생강 4cm, 매운건고추 검지손가락만한 크기, 마늘 2톨 또는 다진마늘
조리장> 간장 3큰술, 올리고당 3큰술, 물 3큰술, 후추약간




감자 큰걸로 1개 골라 먹기좋게 썰어 놓고 단호박도 깍뚝깍뚝 썰어줍니다.
시금치는 뿌리깊이 잘라 잎이 다 떨어지게 다듬어 깨끗이 씻습니다.
매운 건고추는 씨를 털어 어슷하게 썰어주시고 생강은 채썰거나 다져서 준비해주세요
생강 싫어하시는 분들은 패스~ 마늘로도 충분합니다.
.통마늘을 사용하시면 2통정도 다져 주세요. 저는 냉동보관된 다진 마늘 사용합니다. 




 


오목한 팬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마늘, 생강, 고추를 넣어 볶다가
향이 올라오면 조림장(간장 3큰술, 올리고당 3큰술, 물 3큰술, 후추약간)을
넣어 한소끔 끓입니다.


 




다른 냄비에서는 물을 1/3컵 부어 뚜껑을 덮고 감자와 호박을 익혀줍니다.





호박과 감자가 반쯤 익으면 끓여놓은 조림장을 부어 감자에 간이 배고
국물이 반정도로 줄때까지 조려줍니다.





다 조려지면 시금치를 넣어 숨이 죽을 정도로 익혀주시면 됩니다.





저는 조림장을 한번 끓여 사용했는데요. 그냥 처음에 조림장을 만들때 
마늘,고추,생강 넣고 감자,단호박을 끓이다가 조림장을 부어주시면
조리단계를 줄이실수 있습니다. 





저는 이렇게 밥과 함께 덮밥으로 먹었지만
가족들 밥반찬으로도 좋을것 같아요.
아이들 먹을땐 매운고추나 생강은 빼주세요.





단호박은 달콤하니 맛있고 감자는 포슬포슬, 시금치는 아삭아삭~







반찬하기 귀찮은 임산부는 요렇게해서 또 한끼를 해결합니다.
임신초기에는 입덧으로 헤롱대다가 중기때는 만사가 귀찮아 늘 사먹기 일쑤였는데
그래도 요즘은 간단하게나마 집에서 밥해먹을 기운이 생기네요.
집안일이나 외식도 습관인듯 합니다. 습관을 들이면 힘들이지 않고 하게 되는데
안하기 시작하면 정말 너무너무 하기 싫더라구요~





조림을 해 먹고도 이렇게 큰덩이가 남았으니
요놈가지고 부지런히 요것조것 만들어 먹어야겠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즈이♩
맛있는 다이어리2010.08.25 08:51



  마트에 갔다가 지난주에 엄마가 해준 꽈리고추조림이 생각나 꽈리고추 한 봉지를 냉큼 집어 들었습니다. 근데 다들 꽈리고추 고르는 법 아시나요~? 전 사실 잘 몰라서 집에 와서 찾아 봤거든요. 꽈리고추는 연녹색을 띠면서 표면은 좀 쭈글쭈글한게 맛있다고 해요. 당연 꼭지는 신선해야 하구요. 모르는 분들은 고르실 때 참고하세요~

  엄마가 늘상 해 주시던 꽈리고추조림은 멸치랑 같이 볶은 조림이였는데요. 다들 그렇게 하시자나요~ 그래서 저는 다른것을 좀 넣어보기로 했습니다. 쇠고기 완자를 넣을 생각으로 고기코너로 같더랐는다...그런데 가격이 후덜덜...그냥 돼지고기 쬐그만한거 집어왔습니다. 자 그럼 탱글탱글 완자가 씹이는 꽈리고추 조림 만들어 봅시다~



요리재료   돼지고기 150g, 꽈리고추 한봉지(무게 재보니 150g 나왔습니다.)
                 다진파 2T, 다진마늘 1T, 양파 1 /4개,소금 1/3t, 참기름 1t, 미림1T,
                 후추, 통깨 약간 

                 조림장: 간장4T, 설탕1T, 물엿1T, 물 3T, 참기름1T, 통깨약간




꽈리 고추는 잘 씻어서 꼭지를 다 떼어낸 후 체에 받쳐 놓습니다.  




먼저 돼지고기 완자 반죽을 준비합니다. 돼지고기 150g에 다진파 2T, 다진마늘 1T, 다진
양파, 소금 1/3t, 참기름 1t, 미림1T, 후추, 통깨를 넣어 잘 반죽해 줍니다.





반죽이 다 되었으면 2cm정도 크기로 동글동글하니 이쁜 완자를 빚어 줍니다.




자 그리고 조림장을 준비하는데요 간장4T, 설탕1T, 물엿1T, 물 2T, 참기름1T, 통깨약간 조림장 재료를 분량대로 넣어주시면 됩니다.




동그랗게 빚은 완자는 후라이팬에 조심스럼게 놓고 굴려가며 잘 익힙니다. 올려놓고 넋놓고 있다 살짝 태울뻔 했다는...저처럼 하시면 안돼요. 요리할 땐 요리에 집중!




고기가 어느정도 익었으면 꽈리고추와 양념장을 넣고 자잘하니 조려주시면 됩니다.




돼지고기에 양념장 물이 이쁘게 들어갑니다. 꽈리고추가 아삭아삭 씹히는게 좋으시다 하시면 고기에 색이 배고 고기가 익을 정도로만 조리하신 후 불을 과감히 꺼주세요. 아니면 나는 새까마니 간장물을 꽈리고추가 흠뻑 먹은 것이 좋다 하시면 사정없이 계속 조려주시면 됩니다. 저는 중간 단계에서 불을 껐습니다.




아고야 때깔 곱다~~ ㅎ 이제 접시에 담아 먹기만 하믄 되겠다~




짜잔~ 자 이렇게 접시에 담아서 내기만 하시믄 됩니다. 멸치랑 조린것 하고는 또 다른 느낌입니다. 고기완자가 꽈리고추향을 먹어서 약간 매콤하면서 땡글땡글 씹이는 맛이 일품입죠. 그런데 꽈리고추는 좀 맵네요...하아 하아...저는 짝꿍이랑 맥주안주로 먹었습니다. ㅋ 안주로도 괜찮은데요. 탱글탱글 완자가 씹히는 꽈리고추 조림
꽈리고추 맛있는 놈으로 골라서 오늘 저녁반찬으로 해 드셔보세요~



스무디아 이벤트 진행중입니다~
http://v.daum.net/link/9183102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즈이♩

티스토리 툴바